한국어
세종 밤문화 스토리
오피
2017.02.28 04:23

너무 사랑스러워요

조회 수 20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첫만남에 너무 좋았던 느낌을 주는 안개 매니저를 다시 만나고 왔습니다

 

외모도 몸매도 좋하하는 스타일이고

 

대화도 잘통했고 속궁합도 잘맞고 이것 저것 다 잘맞아서

 

재접견을 하려했지만 시간대가 안맞아 못보다 보고왔습니다

 

실장님 잠시 만나 계산하고 안개방으로 고고

 

여전히 이쁘고 맘에드네요

 

보고싶었는데 너무 늦게 온거 아니냐면서 입을 삐죽 내미는것도 귀여웠구요^^

 

볼매라는 말이 있죠

 

첫만남부터 좋았는데 안개매니저는 만날수록 좋은것 같네요

 

오늘은 쇼파가 아닌 침대에서 앉아서 이야기하는데

 

안개가 편히 누워서 하자고 이야기해서 누워서 잠시 이야길 하는데

 

안개의 은근한 터치가 이어집니다

 

동생은 점점 커져가고 전 참지를 못하고 키스를 하면 안개의 옷을 하나씩 벗김니다

 

둘은 태초의 상태로 돌아가서 한동안 키스를 하다

 

씻으러... 아무리 급해도 씻어야 매너니까요^^

 

샤워실에서도 서로 씻겨주며 키스....

 

키스...

 

침대로 이동해서도 키스 그렇게 계속 서로의 입술과

 

몸을 탐하면서 합체까지....

 

맘에맞는 매니저와의 시간은 너무 금방가고 즐겁죠

 

오늘도 즐거움과 아쉬움을 주던 안개와이 시간이 지나가고

 

다음을 기약하고 나왔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